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고객센터

공지사항

공지사항(제목, 등록일(또는 구분), 내용, 첨부파일)
제목 국산 시험장비 기반의‘내후성* 시험방법’국제표준으로 제정 등록일 2020-07-27
내용
국산 시험장비 기반의‘내후성* 시험방법’국제표준으로 제정
* 햇빛, 온도, 습기, 바람 등 실외 기후 환경요소에 견디는 성질
- 국제표준 선점으로 국산 시험장비 해외시장 진출 발판 마련 -

자동차나 건축물 등의 외장재처럼 실외에서 사용하는 제품은 장기간 햇빛, 비, 바람 등에 노출되면서, 갈라지거나 변색되는 등 제품의 물성이 저하되어 교체나 도색 등 지속적인 관리가 요구된다. 소비자들은 햇빛, 온도, 습기, 바람 등에 견디는 성질, 즉 내후성이 강한제품을 선호하게 되면서 제품의 실외 사용수명을 예측할 수 있는 내후성 시험 요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승우 원장)은 이러한 시장의 요구에 적극 대응하여 2013년 「옥외(실외) 내후성 촉진 시험방법」에 대한 표준안을 ISO(국제표준화기구)에 제안하여 국제표준(ISO/TS 21488)*으로 제정·발간되었다고 밝혔다.
* 표준명 : 옥외 자연 기후와 인공광에 노출시킨 플라스틱 소재의 내후성 시험방법
특히, 이번 표준은 국내 시험연구원인 (재)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이하 KCL)이 개발한 국산 시험장비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이번에 제정된 시험방법은 자연 태양광(낮)과 인공 태양광(밤)을 이용해 내후성 시험을 24시간 연속 실시함으로써 시험기간을 종전의 1/3로 단축*할 수 있는 기술이다.
* 약 8개월 시험으로 2년간의 사용 결과 예측 가능
종전에도 시험기간을 단축하는 촉진 시험법이 있었지만 청명한 날씨가 10개월 이상 유지되는 사막기후와 같은 특정 지역에서만 가능하다는 한계가 있었다. 반면, 이 시험방법은 야간에도 인공 태양광으로 사용 환경을 재현해 시험을 진행함으로써 시험 시간을 단축하는 것은 물론, 전 세계 어느 기후지역에서도 시험을 진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국제표준은 국가기술표준원의 국가표준기술력향상사업을 통해 KCL(김창환 책임연구원), (사)캠틱종합기술원(김성진 팀장), 한남대학교(최선웅 교수) 등 산·학·연이 협업해 개발했다.
* 시험장비 개발(KCL), 시험장비 제작(캠틱종합기술원), 국제표준화 추진(KCL, 한남대학교)
‘13년에 국제표준안으로 KCL이 최초 제안했지만, 미국, 독일, 일본 등 내후성 시험장비 생산국의 견제와 까다로운 검증 절차로 인해 제안 후 8년 만에 국제표준으로 확정됐다.
* 통상 국제표준 제정에는 3∼5년이 소요
우리 기술로 만든 시험장비를 적용한 내후성 시험방법이 국제표준으로 제정되어, 이 표준에 따라 시험하는 외국에서도 우리 시험장비의 구매가 기대되는 등 국산 시험장비의 해외시장 진출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주요 선진국들이 자국의 장비를 사용한 시험방법을 국제표준으로 만들어 장비시장을 확대하는 전략을 활용하는 가운데, 국산 시험장비를 적용한 국제표준이 제정돼 의미가 있다”면서,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2.0 전략」과 연계하여 국내에서 개발한 시험·검사 장비를 활용한 시험방법 등의 국제표준화를 앞으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아이콘 0727(28조간)바이오화학서비스표준과,국산 시험장비 기반의‘내후성 시험방법’국제표준으로 제정.hwp